프란츠 스킨케어 시트 마스크의 혁명, 얼루어 코리아
top_scroll
down_scroll
close
은행정보

MEDIA

뒤로가기
제목

시트 마스크의 혁명, 얼루어 코리아

작성자 대표 관리자(ip:)

작성일 21.03.29

조회 1110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프란츠의 듀얼 마스크에 구성된 임파워링 마스크. 광대 부위에 위치한 이온셀을 부스팅 에센스로 적시면 실버 패턴을 따라 최장 25분간 미세전류가 흐르며 전에 붙인 인리칭 마스크 속 유효 성분의 흡수율을 높인다.

스마트 시트 마스크

시트 마스크를 가벼운 스킨케어 루틴 중 하나라고 여기던 시대는 지났다. 서울대학교에서 만든 마스크로 유명세를 탄 프란츠의 듀얼 마스크는 갈바닉 기기를 사용한 것 같은 효과를 선사한다. 사용법도 간단하다. 에센스를 머금은 일반 시트 마스크인 인리칭 마스크를 얼굴에 붙이고, 그 위에 미세전류가 흐르도록 설계된 임파워링 마스크를 덧붙이면 된다. 효과가 궁금하다고? 일반 마스크처럼 붙이고 25분 동안 기다렸을 뿐인데 마사지를 받고 나온 듯 피부가 말갛고 쫀쫀해진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용할 때 아무것도 느껴지지 않을 수도 있어요.” 프란츠의 장명훈 대표의 설명이다. 에디터의 경우가 그랬다. 미세전류가 흐른다고 하지만, 느껴지는 것은 없었다. 다른 사용자들은 미세하게 윙윙거리는 소리가 들린다거나 약간 따끔함을 느낀다고 한다.

또 다른 시트 마스크의 혁명은 정확한 피부 상태 진단과 3D 프린팅 기술로 완성된다. 아모레퍼시픽의 아이오페에서는 매장 내 촬영 기기를 이용해 고객의 얼굴을 스캔, 고유의 얼굴 형태에 꼭 맞는 맞춤형 하이드로겔 마스크인 아이오페 랩 테일러드 3D 마스크를 제공한다. 모양만 맞춤이 아니다. 이마, T존, 볼, 턱 부위별로 다른 피부 고민별 성분 맞춤도 가능하다. 볼은 건조한데, 턱에는 여드름이 잘 생기는 피부라면 볼에는 보습과 진정 성분을, 턱에는 피지 조절 성분을 넣는 식. 현재는 한국의 아이오페 랩 매장에서만 만날 수 있지만, 조만간 미국에도 3D 마스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 이정혜(<얼루어 코리아> 뷰티 에디터) 




첨부파일 allure.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확인 취소